타사 news

사이먼 래틀, 런던 심포니 그만두고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으로… 후임엔 안토니오 파파노

세계적 지휘자인 사이먼 래틀(사진·66)이 고향인 영국의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를 떠나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으로 옮긴다.

영국에선 래틀의 이적에 당혹스러워하는 표정이다. 래틀이 현재 런던심포니의 메인 공연장인 바비칸 홀의 음향에 불만을 표시하자 런던시는 2억8800만 파운드(약 4277억 원)를 들여 새 공연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밝히는 등 음악계에 큰 투자를 해오던 상황이었다. 래틀이 독일로 떠난다면 투자가 기대한 성과를 얻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래틀이 앞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크게 비판했던 것이 이번 계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기사내용 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