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타사 news

“조국 지키겠다” 우크라로 달려간 서울팝스 단원들, 악기 대신 총 들었다

“남편은 폴란드로 갔다가 우크라이나로 들어갔어요. 총을 든 사진을 보내왔어요.” 우크라이나 출신인 나타샤 드미트로(48)는 민간 악단인 서울팝스오케스트라 바이올린 주자로 일하다 지금은 두 자녀를 돌보고 있다. 그는 3일 아침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남편이 전쟁이 터진 우크라이나로 갔다”고 울먹였다. 남편은 이 악단에서 20년 동안 콘트라베이스를 연주하고 있는 드미트로 주치스킨(47). 우크라이나에 있는 남편이 전날 자신의 사진을 찍어 아내 나타샤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로 보내왔다. 사진 속의 남편은 위장막을 친 차량 앞에서 전투복에 철모까지 쓴 채로 두 손으로 소총을 붙잡고 있었다. 입가에 살짝 미소까지 머금은 얼굴이었다. 한국말이 능숙하지 않은 나타샤는 “이제 아이들 학교에 보내야 한다. 통화를 길게 할 수 없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남편을 전쟁터로 떠나보낸 나타샤는 학교에 다니는 자녀 2명과 한국에 남아 있다.

드미트로 외에도 이 악단에서 일해온 2명의 우크라이나 출신 연주자가 고국으로 돌아갔다. 트럼펫 주자 콘스탄틴 마튜엔코(52), 비올라 주자 레브 겔르(51)가 그들이다. 한국에 남아 있으면 안전이 보장되는 50대 안팎의 중년들이 러시아의 침공으로 위기에 처한 고국을 지키겠다며 포탄이 쏟아지고 탱크가 질주하는 전쟁터에 뛰어든 것이다. 우크라이나 출신 오케스트라 단원 한 명은 한국에 남았는데, 그는 아내가 한국인이다.

 

기사전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