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신임 대표이사에 최정숙 전 숙대 겸임교수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에 최정숙(53) 전 숙명여대 겸임교수를 임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대표 임기는 3년입니다.

최정숙 신임 대표이사는 숙명여대 성악과와 이탈리아 파르마 국립음악원, 프랑스 에콜 노르말 음악원을 거친 메조소프라노 성악가입니다. 국내와 유럽 무대에서 공연했으며 2010~2012년 숙명여대 성악과 겸임교수를 지냈다고 합니다. 현재 지역문화진흥원 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1985년 창단해 2001년 재단법인이 된 코리안심포니는 2000년부터 예술의전당 상주단체로서 교향악 무대를 비롯해 국립발레단·국립오페라단의 여러 작품에서 연주를 담당해 온 실질적인 국립오케스트라 역할을 해왔습니다. 올해는 37년 단체 역사상 첫 외국인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를 영입해 오는 2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취임연주회를 앞두고 있습니다.

문체부 황희  장관은 “신임 대표이사가 발레·오페라 등 국립예술단체와의 협력을 활성화하고, 예술감독과의 적극적 소통으로 단체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관련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