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핀커스 주커만 “한국인은 DNA에 음악성이 없다” 정신나간 모욕 망언

국내에도 많은 팬들이 있는 이스라엘 태생의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인 핀커스 주커만이 “한국인은 DNA에 예술성이 없다”며 한국인을 비롯한 아시아계 인종차별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주커만은 지난달 25일 뉴욕 줄리아드 음악학교 주최로 열린 온라인 마스터클래스에서 “노래하듯 연주해보라”는 주문을 한 뒤 아시아계 자매의 연주가 성에 차지 않는 듯 “한국인이 노래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인이 아니라는 말에 그는 그럼 어디 출신이냐고 소리 지르듯 물었고 일본계 혼혈이라는 답변에 “일본인도 노래하지 않는 건 마찬가지”라고 말한 뒤 동양인이 노래하는 모습을 흉내 내며 폄하했습니다.

주커만은 행사 말미에 다시 한 번 “한국인은 노래하지 않는다. 그건 한국인의 DNA에 없다”고 강조해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주커만의 망언에 대한 비판이 일자 줄리아드 측은 “주커만이 수업 과정에서 모욕적이고 문화 편견적인 발언을 했다”고 사과한 뒤 주커만 영상을 빼고 나머지 강연만 게시했습니다.

이스라엘 태생인 주커만은 1967년 당시 세계 최고 권위의 레벤트리트 공쿠르에서 정경화와 공동 우승한 바이올린 계의 거장입니다. 주커만은 자신의 발언에 불편함을 느낀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지만 그의 과거 인종 차별 발언이 공론화되는 등 논란이 가라 앉질 않고 있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